미주 전역의 한인 태권도 사범들이 한국 국기원의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선언했다.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국기원의 고유 권한인 단증 심사마저 거부할 수 있다고 밝혀 국기원 보이콧 운동으로까지 확산할 조짐이다.

미주 최대 한인 태권도 조직인 미국태권도연합(ATU.회장 조택성)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3일 신임 국기원장으로 선임된 오현득 전 행정부원장의 퇴진과 국기원 정상화를 촉구했다.

ATU측은 "(오 신임원장 선임은)태권도 역사에 치욕으로 남을 파행"이라며 "자격미달의 인사가 신임원장이 된 수치스러운 사태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태권도인의 성지'로 불리는 국기원은 최근 오 신임원장 선임과 이사진 선출을 놓고 극심한 내분을 겪고 있다. 지난 15일 국기원에서는 이 문제로 폭언과 몸싸움, 오물투척 등으로 난장판이 벌어졌다.

한인 사범들은 성명서에서 오 신임원장의 선임을 반대하는 5가지 이유를 명시했다. 먼저 국기원장은 반드시 공인 9단이어야 한다는 자격 규정을 꼽았다. 오 신임원장은 5단이다. 통상 5단에서 9단까지 승단하려면 30여년을 더 수련해야 한다.

ATU의 이승형 전 회장은 "4단 차이가 일반인들의 눈엔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태권도인들에게는 하늘과 땅 차이"라며 "오 신임원장이 승단 심사를 하게되면 마치 초등학생(5단)이 대학교수(5단 이상 고단자)에게 박사학위를 주는 꼴"이라고 설명했다.

자격 논란보다 더 문제삼는 것은 오 신임원장이 행정부원장으로 일하면서 거듭해온 실책들이다.

ATU는 "오 신임원장은 정치세력의 비호 아래 국기원에 들어와 편가르기로 분열을 조장해왔다"면서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권역별 승단 심사 같은 무모한 정책을 밀어붙여 한인 사범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된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ATU측은 한인 태권도인들을 상대로 온라인 서명운동도 진행중이다. 29일 현재 30개 주에서 236명의 한인 사범들이 동참했다.

ATU측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서명운동을 벌이는 한편, 극단의 조치까지 고려중이다. 이웅희 전 회장은 "한인 사범들 사이에서 더이상 국기원에 승단 심사 인증을 받지 말자는 움직임도 있다"고 전했다.

승단 심사는 국기원만의 고유 권한이자 예산 마련의 수단이다. 국기원이 승단 심사 수수료로 벌어들이는 연간 수익은 90억 원에 달한다. ATU에 따르면 이중 35%를 미전역 한인 태권도장에서 송금하고 있다.

이 전 회장은 "만약 ATU가 승단 심사를 거부하게 되면 국기원은 '국내용 단체'로 전락하고 만다"면서 "미국내에서 태권도 종주국으로서의 위상 추락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말했다.

ATU측은 성명서와 서명운동 참여자 명단을 LA총영사와 한국문화원장에 전달하고 한국 정부가 나서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온라인 서명은 링크 https://docs.google.com/forms/d/1zOnwWC2jXiFSD8uOIp3NPoApqvd6vJTyX14S7kPz-lw/viewform  를 눌러 참여할 수 있다.
 

중앙일보 기사 6.30.2016

추천 0 0 비추천
  • |
  1. taekwonbackground.jpg (File Size:65.1KB/Download:2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