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태권도 금메달리스트 문대성 국회의원이 태권도 현안에 격분했다. 특히 최근 국기원이 추진하는 특별심사 때문. 문 의원은 특별심사는 90% 이상이 반대하는 것으로 태권도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며 즉각 멈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16일 문대성 의원(새누리당)은 국회에서 ‘국기원 태권도 특별심사 이대로 안 된다’를 주제로 대한태권도협회와 태권도시민단체, 태권도 지도자 등 태권도계 관계자와 문화체육관광부 정부 측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현안 토론을 심도 있게 가졌다.

토론에 앞서 문 의원은 지난 14일 국기원 이사장이자 당내 동료 국희의원인 홍문종 의원을 만났다고 소개했다. 특심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이사장의 생각을 듣고자 한 것. 그러나 홍문종 의원은 특심이 뭔지도 모르고, 태권도에 대해 잘 모르는 자신에게 와서 왜 이르느냐고 반문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문대성 의원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억장이 무너져 잠시 할 말을 잊고 말았다. 후안무치도 이런 후안무치가 없다. 국기원 이사장이라는 분이 태권도를 모른다는게 말이 되느냐. 그 말에 격분해 고성이 오갔다”고 말했다.

이어 “홍문종 이사장이 국기원 취임 인터뷰에서 뭐라 했느냐. 국기원 위상을 높이고 태권도 발전을 위한 태권도인의 화합을 강조했다. 그런데 특별심사 문제가 붉어진 지금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정치인의 추착한 모습을 직접 목도하고, 현 정치에 대해 국민들의 불신이 하루하루 깊어 갈 수밖에 없은것인가에 대해 깊이 통감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두 명의 태권도 지도자가 주제발표를 하고 자유롭게 토론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태권도바로세우기사범연합회 김창식 대표는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서 국기원의 문제점 및 개선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국기원이 정부 산하 특수법인으로서 독립성 확보, 현실성 있는 합리적인 국기원 정관 개정 정비 등 문제점을 지적했다.

범태권도바로세우기본부 신성환 대표는 국기원이 최근 추진하는 특별심사에 대해 ‘뻥튀기 월단 특심의 문제점’에 대한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신 대표는 월단 특심은 태권도의 수련가치를 송두리째 뒤 흔드는 것이며, 태권도계의 화합을 도모하는 것이 아니라 분열을 초래하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국기원 위상을 격하시켜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을 훼손시킨다고 특별심사를 원점으로 돌리라고 국기원을 강하게 질타했다.

이후 진행된 자유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국기원 특심에 반대하는 응시자들을 임의로 탈락시키는 등 불합리한 심사 기준과 단증 장사치로 전락하여 그 가치를 잃어버리고, 유명무실해진 국기원 단증, 위로부터의 폐쇄적 이사회 구조, 국기원의 독점 체제를 막을 수 있을 제2의 기구 설립을 통한 경쟁 체제 도입 필요성 등 국기원과 특별 심사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 나갔다.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문대성 의원은 이날 토의된 내용을 정리해 청와대, 문체부, 새누리당에 전달 할 예정이다. 또한 곧 국기원의 정부 예산에 대한 특별 감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핵심 주제가 국기원과 관계되기 때문에 사전에 국기원 측 실무 관계자의 참석을 요청했지만 불참했다.

 

자료제공:  무카스미디어

추천 0 0 비추천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